FANDOM


  • Class Number(분류 번호) : SN-276
  • Nickname(별명) : Cthulhu
  • Class(등급) : Beta
  • Hazard/Control(위험도/통제력) : 낮음/통제 불가능
  • Management Style(관리 방식) : 주시
  • Draftsman(작성자) : Dr.Dial



개요편집

심해에서 관찰 된 뒤로 주시하고 있는 거대한 촉수들이다.

상세편집

인도양의 해저 지역을 탐사하던 도중 주변의 탐사선이 계속해서 실종되는 사태가 발생. 이에 SSSC는 [데이터 삭제]를 사용하여 현대 과학으로도 탐지할 수 없는 깊은 심해를 탐색하였다.

그리고 SSSC가 발견한 것은 길이가 최소 300m를 넘어갈 것으로 추정되는 푸른색의 거대한 촉수였다.[1]그 촉수는 어떠한 해류의 흐름에도 흔들지 않으며 그 자리에 있었다.

관찰 시에 촉수의 주위에는 아무런 물체도 존재하지 않았기에 SN-276이 다른 무엇으로 인한 착각일 가능성은 존재하지 않으며 이것은 위에 사용한 [데이터 삭제]의 기능 검증 보고서에도 명확히 명시되어 있는 바이다.

그 후, 지속적인 관찰에 의해 SN-276에서 발생하는 여러가지가 관측되었다.

첫째, SN-276을 열탐지하였을 경우, 기기가 파손되는 현상이 발생한다.[2]


둘째, 생명체를 흡수한다.

촉수를 관찰하던 도중 몇몇의 생물체가 촉수의 근처를 지나간 적이 있다. 그러나 그 생물들은 촉수와의 거리가 가까워지자 문자 그대로 사라졌다. 2번 이상 그런 현상이 관측되자 그 과정을 촬영 하였는데, 촉수 근처의 생물들은 촉수가 있는 방향으로 서서히 당겨지더니 어느 순간 사라졌다. 이를 초고속으로 촬영하였더니, 그 생물이 엄청난 속도로 촉수에게 접근하여 그것에 닿은 순간 촉수 속으로 들어가버렸다.[3] 그 과정에서 촉수의 움직임은 관측되지 않았기에 촉수에게서 흡수 현상이 작용한다고 판단하였다.

셋째, 움직인다.

관찰을 하던 중 SN-276의 움직임이 보고되었다.SN-276-3이 비틀어진다는 보고였다. 그 후, 순차적으로 다른 SN-276들도 비틀어진다는 보고가 들어왔다. SN-276은 단순히 SN-276이 비틀어졌다가 원래대로 돌아왔을 뿐으로 다른 움직임은 관찰되지 않았다.[4] SN-276은 1년에 3번정도 촉수를 비튼다.[5]

넷째, 하나가 아니다.

SN-276으로 추정되는 물체는 인도양 뿐만 아니라 여러 지역의 심해에서 발견되고 있다.[6]

다섯째, 이것을 뚜렷하게 관찰하면 정신이 위험하다.

SN-276을 [데이터 검열]을 사용해 관측한 연구원들은 매우 피폐해진 모습으로 이를 보고했으며 지금까지도 의식불명 상태로 어느 병원에 입원해있다.

관리편집

SSSC는 SN-276 관리할 수가 없다고 판단하였으며, 음파 탐지를 이용해 SN-276의 모습을 주시하고 있다.[7]

발견 지역편집

1.SN-276-1 인도양 지역의 해저 3708m에서 관찰 됨.

2.SN-276-2 북태평양 해저 4211m에서 SN-276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 그 후 재관찰에 성공하여 SN-276-2로 분류

3.SN-276-3 [데이터 검열]. 우리가 생각하던 것보다 더 위험한 것이라는 것을 확인.

4.SN-276-4 [데이터 검열]

5.SN-276-5 SN-276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으나, 탐사선이 보고를 완료하기 전에 연달아 실종되는 사태가 발생. 잠정적으로 SN-276-5라 분류하고 재관찰을 보류 중.

이하의 발견 지역은 따로 첨부하는 파일에 명시되어 있음.

주석편집

  1. SN-276의 전체 형상은 아직도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2. 5번정도 시도하다가 포기했음. 아 내 월급... -Dr.Dial
  3. 이 과정에서 촉수의 열이 상승한다
  4. 이 과정에서 거대한 소용돌이가 발생하는데, 인류에게 피해를 미치는 지역까지는 도달하지 않았다.
  5. 준비 운동인가?
  6. 이것을 SN-276-1로 지정하고 그 외의 것을 발견 순서대로 등록하였다..
  7. 처음 관찰 시에 사용되었던 [데이터 삭제]는 발견자들이 심하게 망가졌음으로 [데이터 삭제]에 의한 관찰은 연구원 및 요원들의 정신을 위해 사용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