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 Security Number(보안 번호) : SN-715
  • Nickname(별명) : Flame Werewolf(화염갈기 늑대인간)
  • Hazard/Control(위험도/통제력) : 높음, 제한적 통제
  • Management Style(관리 방식) : 봉인
  • Security Level(보안 레벨) : Lv 4
  • Draftsman(작성자) : Dr. Man


SN-715

소개Edit

온 몸이 불로 뒤덮인 존재로 늑대인간의 형상을 취하고 있으며 SN-716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 보이기에 늑대인간이라고 칭하고 있다. 평소에 자신의 몸을 감싸고 있는 불의 온도는 약 2400K(2000℃) 정도이지만, 감정에 따라 6000K(5700℃)도까지 올라가는 것을 확인했다. 온 몸이 화염, 즉 플라즈마 덩어리로 구성되어 있지만, SN-371과 달리 자신의 일종의 육체를 형상하고 있으며 변형은 불가능해 보인다.

상세Edit

미국 [데이터 삭제]에 운석이 떨어진 직후 발견된 SN. 주민의 신고로 요원들이 출동했을 때 SN-715는 격한 흥분 상태에 빠져있었다. 업친데 덮친 격으로 온 몸이 화염으로 뒤덮여있었기 때문에 쉽사리 접근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총을 쏴도 SN-715의 육신은 플라즈마 덩어리이게 아무런 효과도 없었고, 방화복을 입어도 방화복이 견딜 수 있는 한계치를 넘어선 불로 주변의 모든 것을 태워버리고 있었다.

주변에 불이 날 수 없는 상태[1]를 만들어보았지만, 그 불은 절대로 사그라들지 않았다. 후에 SN-716을 포획한 후 안 것이지만, 주변의 산소를 이용하여 발화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무언가 다른 에너지를 발생시켜서 불을 내뿜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발화제가 없어도 불을 내뿜는 것이 가능했다.

그렇게 2일 간의 교전동안 SN-715에게 아무런 피해도 주지 못한 SSSC는 최후의 방법으로 상공에서 폭격기를 이용하여 주변 3Km에 액화 헬륨을 약 30분 동안 계속해서 투하하였고[2] 액화 헬륨에 맞은 SN-715는 한동안 포효를 내지르면서 최후의 발버둥을 치다가 결국 쓰러지고 말았다. 그 때 당시에도 SN-715의 온도는 약 780K(500℃)였기 때문에 특수 장비를 이용하여 그를 호송하였다.

이후 SSSC의 본부로 이동된 SN-715은 액화 헬륨으로 가득찬 방에 넣어버렸고, 하루에 한 번 꼴로 260L이상의 액화 헬륭을 기체 상태로 만들어버리기 때문에 그만큼 액화 헬륨을 넣어주고 있는 중이다. 액화 헬륨에 같혀있을 때에도 정상적으로 몸을 움직이는 것은 가능하다. 그렇기에 SSSC 본부에 이송된 후에도 계속해서 날뛰던 SN-715였지만, 일주일 후 본부로 이송된 SN-716와 접촉한 이후 날뛰는 것을 그만두고, SSSC에게 어느정도 협조를 하고 있는 중이다.[3]

이로 보아서는 SN-716과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 같지만, 그들이 나눈 대화는 전혀 알아들을 수 없는 언어[4]를 사용했기 때문에 SN-715SN-716의 관계는 정확히 알 수 없었다.[5]

주석Edit

  1. 보고서에 따르면 일대를 진공 상태로 만들었다고 한다.
  2. 평범한 물 정도론 SN-715의 털끝도 건드릴 수 없었다.
  3. 그렇다고 해도 그를 액체 헬륨 안에서 꺼내주고 있지는 않다.
  4. 굳이 표현을 하자면 늑대의 언어라고 하겠다.
  5. SN-715는 이 질문을 매우 싫어하며, SN-716은 하하, 하고 웃을 뿐이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