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 Security Number(보안 번호) : SN-721
  • Nickname(별명) : predator(포식자)
  • Class(등급) : Beta
  • Hazard/Control(위험도/통제력) : 위험도는 낮음/중간/높음, 통제력은 통제 가능/제한적 통제/통제 불가능
  • Management Style(관리 방식) : 보호
  • Security Level(보안 레벨) : Lv 3
  • Draftsman(작성자) : Dr. Man


SN-721

소개Edit

온 몸이 눈과 유사한 모습을 보이는 광석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크기는 약 60cm 정도의 SN이다. 생명체로, 살아 움직이고 어느 정도 지능을 가지고 있는 듯 하지만, 말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말을 알아듣지도 못하는 점과 동물처럼 울음 소리를 내는 것으로 보아서 지성은 동물 정도 수준이라고 유추 중이다.

설명Edit

덴마크의 농장에서 발견된 SN으로 알 수 없는 조그마한 생명체가 자신의 소를 무자비하게 먹어치우는 것을 보고 놀란 농장 주인의 신고에 의해서 경찰이 출동했으나, 출동한 경찰 중 2명도 SN-721의 입 속으로 사라지자 마지막 남은 한 명이 경찰 본부에 이 사실을 알렸고, 그로 인해서 SSSC 요원이 현장으로 출동하여, 주변에 살아있던, 살이있지 않던 자신의 입에 넣을 수 있는 모든 것을 삼켜버리는 SN-721을 포획하여 SSSC 본부로 이송시켰다.

처음에는 총탄은 물론 독가스나 바이러스 같은 해로운 물질조차 먹어치우고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당황했지만, SN-721의 몸보다 큰 공간에 가둬버리면 아무런 반항도 하지 못하는 것을 깨닫고 먼 거리에서 사격을 통해 SN-721의 몸을 가둬버릴 특수 상자 안에 SN-721을 넣는데 성공하였다.

그 후 본부로 이송되어서 아무 것도 없는 정 육면체 방에 가둬지고 여러가지 실험을 해본 결과, 몸을 움직이는 것은 가능하지만, 점성은 없기 때문에 경사가 놓은 곳으로는 이동할 수 없으며 점프력은 약 80cm 정도로 유추 중이다. 입의 크기는 매우 작아보이지만, 입의 크기와는 상관없이 눈앞에 있는 물건을 빨아들여서 먹어치우는 것이 가능하다.[1]

이런 사실을 알아낸 이후로는 SN-721이 있는 방의 천장이 열리도록 설계를 한후 SSSC 본부에서 버려지는, 세상에는 알려지지 말아야할 불필요한 물건들을 처리하는데 SN-721을 이용하고 있다. 그 전까지는 쓰레기 처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했던 SN-721이지만, M등급 요원의 시체부터 시작해서 폐기 자료나 기타 다른 SN 의 실험에 의해 생긴 폐기물들을 조직 내에서 쉽게 처리할 수 있게되어 보완의 어려움에서 약간 해방되었다.

주석Edit

  1. 흡사 블랙홀 같았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